[일상의 기도] 하나님 앞에 가장 큰 죄가 교만이라고 했습니다

2020. 12. 22. 22:23 신앙/기도(祈禱)

 

 

나의 모든 삶을 이끌어오신 하나님이여, 

만물의 창조자되시고 처음과 마지막이 되시는 나의 아버지여,

 

교만과 무지로 점철된 삶의 끝자락에서 다시 하나님앞에 나의 존재를 깨닫습니다

현재 내 삶의 위치와 내가 걸어왔던 신앙의 길이 오로지 하나님의 은혜로 된 것인데

어찌 나는 내 힘으로 여기에 서 있다고 생각하는지요

하나님의 은혜로 종 되었던 애굽에서 구원받았던 이스라엘 백성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하나님 앞에 가장 큰 죄가 교만이라고 했습니다 

 

나의 하나님이여, 

다시 주님의 은혜앞에 완전히 엎드릴 수 있기를 원합니다. 

우리가 바라보아야 할 것은 십자가뿐입니다

죽을 수밖에 없던 죄인이 오직 그리스도의 은혜로 하나님 앞에 담대히 나아올 수 있지 않습니까

신자에게 가장 중요한 구원의 문제도 해결해주셨지만

현세의 삶 또한 하나님의 은혜로 지금 이 자리에 있지 않습니까

하나님께서 나의 앞길을 열어주시지 않았더라면 나는 나아갈 수 없었습니다

1년의 선교, 약 2년의 대학원 생활, 그리고 길고 길었던 취업 준비 기간속에서 

하나님은 나를 낮추시고 하나님만을 붙잡게 하셨지 않습니까

때로는 흔들리고 휘청거렸지만,

결국 모든 것을 선으로 이끄시어 주님께 감사와 찬양을 돌리게 하셨지 않습니까

하나님은 항상 선하십니다

 

나의 하나님이여, 

다시 간절히 원하는 것은 내가 하나님의 은혜를 온전히 깨달아 

가장 낮은 자의 모습으로 주님께 순종하며 주님의 뜻을 따라 살아가는 것입니다

주님이 주신 가장 큰 계명, 

첫째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둘째로 내 이웃을 내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주님의 뜻을

온전히 순종하며 살기를 원합니다

 

나의 모든 우상을 버리고

하나님 외에 다른 것으로 만족과 안식을 누리려고 했던 나의 죄된 모습을 회개하며

다시 하나님이 나의 창조자이자 구원자이심을 온전히 고백할 수 있기를 원합니다

 

날마다 실수할 수 있고 넘어질 수 있으나 

그러함에도 나는 그리스도의 영을 받은 자로서 그리스도의 능력을 힘입어 꿋꿋하게 일어납니다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나를 주의 길로 이끄시옵소서 

 

하늘의 참새와 땅의 들풀도 하나님의 손길 아래 있다는 것을 압니다

하물며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은 인간의 삶은 어떠하겠습니까 

나의 하나님, 나의 하나님, 나의 삶을 온전히 돌보시옵소서

 

오늘도 주의 은혜가운데 거하게 하시고 

하나님 앞에 나와 기도하게 하심을 감사드립니다

날마다 나의 생각와 마음을 지키시고 주의 뜻대로 살아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 주시길 간절히 원하옵니다.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반응형

God is always good, 만물의 창조자이시자 구원자, 일상의 기도, 하나님은 항상 선하시다

Trackbacks 0 / Comments 0

하나님의 섭리(1)

2020. 2. 29. 18:13 삶을 살아내다/하나님의 섭리(攝理)

 

#1 고통의 굴레에서 벗어나다

 

 

"고난 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 이로 말미암아 내가 주의 율례들을 배우게 되었나이다"

시 119 : 71

 

 

고등학교 3학년 수능 100일 전 순간의 혈기로 일으킨 싸움이 내 인생을 나락으로 끌고 갈지, 그때는 꿈에도 생각지 못 했다. 친구와 싸워서 많이 맞았고 코뼈가 두 동강 났다. 부러진 뼈로 인해 한쪽 콧구멍으로 공기를 들이마시기 힘들었다. 코막힘이 두통으로 이어지는 것은 다반사였다. 육체적 고통보다 더 참기 힘든 건 수치심이었다. 친구들이 다 보는 앞에서 흠씬 두들겨 맞았는데 어떻게 수능을 제대로 준비할 수 있었겠는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군대를 전역하기까지 약 4년간 한 번의 실수로 인한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고스란히 떠안고 살았다. 내가 저지른 사건이기에 그에 관한 결과도 온전히 내가 감당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책임에 짓눌린 인생은 가벼울 수 없다. 인생에 대한 불만과 패배감, 그리고 상대적 열등감이 자주 나를 감정의 소용돌이로 몰고 갔다. 

 

상황을 회피하지는 않았다. 상황을 받아들이려고 노력했고 내가 서 있던 지점에서 한발 더 나아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다만, 인생의 사건을 해석할 지혜는 없었으니 인생에 대한 회의나 불만이 가득 차 있었다. '도대체 내 인생은 왜 이러한가'란 질문으로 시작하여 생각을 거듭하다보면 결국 '인생은 고통이다'라는 비관주의적인 결론에 도달한다. 그러니 어찌 인생이 즐거울 수 있었겠는가. 더 불행한 것은 의지할 곳이 어디에도 없었다. 이러다가 무슨 일을 저지를 수도 있겠다는 막연한 불안감이 생길 즈음, 내가 믿고 있는 신을 생각했다. 마지막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이었다. 마지막으로 하나님을 붙잡아 보기로 했다. 

 

학교 앞에 있던 교회에 찾아가 날마다 오후 10시부터 1시간씩 기도하기 시작했다. 하소연할 곳이 필요했던 것 같기도 하다. 기도의 내용은 오직 하나였다. "나를 도와달라, 제발 이 고통에서 벗어나게 해달라" 고집스럽게 한 달 동안 부르짖기만 했었다. 기도의 방법이나 기도의 내용은 중요하지 않았다. 그저 부르짖는 게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었다. 

 

"일을 행하시는 여호와, 그것을 만들며 성취하시는 여호와,

그의 이름을 여호와라 하는 이가 이와 같이 이르시도다

너는 내게 부르짖으라 내가 네게 응답하겠고

가 알지 못하는 크고 은밀한 일을 네게 보이리라"

예레미아 33:2-3

 

 

무식하게 부르짖기만 했으나, 하나님은 내 기도에 응답해주셨다. 인생의 모든 책임을 내가 져야 한다는 생각을 바꾸어주셨고, 괜찮다고 하면서 나를 심적으로 위로해주셨다. 감정적인 부분이라 논리적으로 설명할 수는 없으나 무너진 마음이 회복되고 나서 지난날의 잘못은 이제 더는 내게 상처가 되지 않았다. 다만, 하나의 흉터로 남아서 내게 그런 사건이 있었음을 알려줄 뿐 감정을 동요시키지는 않는다.

 

하나님은 정신적 고통에서 해방시켜주셨을 뿐만 아니라 육체적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는 실제적 방안들을 생각나게 하시고 결단할 수 있는 의지도 허락하셨다. 결국, 부모님께 도움을 청했고 수술비 지원을 받아 수술을 진행했다. 두렵고 떨리는 마음은 여전했다. 수술하고 나서도 육체적 고통이 계속 남아 있을까 봐 두려웠다. 하지만 다행히, 수술은 잘 되었고 오랜 세월 나를 괴롭혔던 육체적 고통에서도 벗어날 수 있었다.

 

지나온 시절을 생각하면서 던지는 질문이 있다. "만약 내가 고등학교 3학년때 싸워서 친구에게 맞지 않았더라면, 과연 나는 하나님은 절실하게 찾았을까?" 이 사건이 아니었으면 나는 하나님을 찾지 않고 세상의 원하는 길을 따라갔을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지난 고통의 시간 동안 하나님의 섭리를 이해할만한 지혜는 없었다만, 지금 돌이켜보면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내 인생이 이끌어 오셨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내가 하나님의 뜻을 다 알지는 못하나, 하나님은 나를 가장 선한 길로 이끄신다는 것은 확실히 알게 되었다. 하나님은 항상 선하시다.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하나님의 섭리(攝理)'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의 섭리(1)  (0) 2020.02.29

육체적 고통, 인생의 고통, 정신적 고통, 하나님은 항상 선하시다, 하나님의 섭리

Trackbacks 0 / Comments 0

반응형

L'Étranger by Diaspora

Notices

Search

Statistics

  • Total : 1,073,545
  • Today : 24
  • Yesterday : 289
Copyright © Nothing, Everything _ Soli Deo Gloria All Rights Reserved | JB All In One Version 0.1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