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수아 3장 - 믿음은 순종의 행위로 드러나게 마련이다.

2015. 2. 25. 12:43 신앙/여호수아 묵상




출처: www.champyungan.com







여호수아 3:13


온 땅의 주 여호와의 궤를 멘 제사장들의 발바닥 요단 물을 밟고 멈추면 요단 물 곧 위에서부터 흘러내리던 물이 끊어지고 한 곳에 쌓여 서리라 



3:14-17


백성이 요단을 건너려고 자기들의 장막을 떠날 때에 제사장들은 언약궤를 메고 백성앞에서 나아가니라 요단이 곡식 거두는 시기에는 항상 언덕에 넘치더라 궤를 맨 자들이 요단에 이르며 궤를 멘 제사장들의 발이 물 가에 잠기자(믿음의 순종) 곧 위에서부터 흘러내리던 물이 그쳐서 사르단에 가까운 매우 멀리 있는 아담 성읍 변두리에 일어나 한 곳에 쌓이고 아라바의 바다 염해로 향하여 흘러가는 물은 온전히 끊어지매(언약의 성취) 백성이 여리고 앞으로 바로 건널새 여화와의 언약궤를 멘 제사장들은 요단 가운데 마른 땅에 굳게 섰고 그 모든 백성이 요단을 건너기를 마칠 때까지 모든 이스라엘은 그 마른 땅으로 건너갔더라






'이신칭의', 오직믿음으로 의롭다 함을 받을 수 있다. 행위로써는 의를 성취할 수 없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우리가 믿고 있는 바를 어떻게 증명하겠는가. 무엇을 믿고 있다고 하나, 그것을 위해 살아내지 않는다면 그 믿음은 다시 검증해 볼 필요가 있다. 참된 믿음은 실제 삶에서 순종의 행위로써 드러나게 마련이고, 성경에서 말하는 성령의 열매, 또는 빛의 열매들을 맺게 되어있다. 



제사장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믿었고, 그에 대한 순종으로써 요단강에 발을 내딛는 행위를 하게 된다. 그러나, 제사장들이 언덕에 넘치는 요단강물을 겁내서 강에 발을 내딛지 못했다면 하나님의 말씀은 이루어 질 수 없었을 것이다. 그들의 순종을 통해 하나님의 말씀하신 언약은 그대로 성취되는 것이다. 성경전체에서 말하듯이, 하나님은 인간에게 순종을 원하시며, 그들의 순종을 통해서 일하시는 분이시다.  








반응형

순종, 여호수아, 요단강, 이신칭의

Trackbacks 0 / Comments 0

여호수아 8장(아이성 점령 후) - 하나님 말씀으로 돌아가자

2013. 11. 13. 23:16 신앙/여호수아 묵상


여호수아는 아간의 범죄로 인해 패배를 경험한 후 의기소침해졌다. 그때에 하나님이 여호수아에게 나타나셔서 " 두려워하지 말라 놀라지 말라"고 하시면서 아이땅을 여호수아의 손에 넘겨주시겠다, 약속하신다. 이와 더불어 승리전략도 알려주신다. 




"너는 여리고와 그 왕에게 행한 것 같이 아이와 그 왕에게 행하되 오직 거기서 탈취한 물건과 가축은 스스로 가지라 너는 아이 성뒤에 복병을 둘지니라 하시니" 여호수아 8:2




여호수아는 하나님이 말씀하신대로, 그대로 행한다. 아이성과 전투해서 패배한 척하며 광야로 도망간다. 아이성과 벧엘에 있는 사람들은 여호수와를 다 쫓아가서, 성에는 아무도 없게 된다. 이때에 하나님은 여호수아에게 손에 있는 단창을 들어 아이를 가리키라고 지시하신다. 그가 손을 드는 순간에 복병이 일어나서 성안을 점령한 다음, 불을 지른다.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은 대가가 어떤것인지 아간의 범죄를 뼈저리게 느꼈던지라, 그들은 전리품에 대해서도 정확하게 하나님 말씀을 지킨다. 



"오직 그 성읍의 가축과 노략한 것은 여호와께서 여호수아에게 명령하신 대로 이스라엘이 탈취하였더라" 여호수아 8:27





여기서 주목해서 살펴볼 것이 있다. 





 ▲  여호수아 에발산 제단



아이성전투에서 승리한 후, 여호수아는 에발산에 제단을 쌓고, 번제물과 화목제물을 드려 하나님께 영광올려 드린다. 그리고 나서 여호수아는 율법책에 기록된 모든 말씀을 백성들 앞에서 낭독한다. 




"그 후에 여호수아가 율법책에 기록된 모든 것 대로 축복과 저주하는 율법의 모든 말씀을 낭독하였으니 모세가 명령한 것은 여호수아가 이스라엘 온 회중과 아이와 그들 중에 동행하는 거류민들 앞에서 낭독하지 아니한 말이 하나도 없었더라" 여호수아 8:34-35





여호수아는 온 회중들에게 율법책을 낭독함으로써, 하나님이 그들에게 어떤 말씀을 하셨는지 알려주었다. 말씀을 제대로 알아야, 자신들이 무엇을 잘못하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어떻게 사는 것이 올바른 삶인지 이해할 수 있다. 그리고 하나님 말씀에 순종하지 않으면, 어떻게 되는지 명확하게 알려주기 위함이었을 것이다. 불순종은 결국엔, 아간과 같이 멸망의 길이라는 것임을. 여호수아의 말씀으로 돌아가기 위한 그 발버둥을, 지금 내가 배워야 할 때다.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표시를 눌러주세요. 

더 많은 사람과 소통 & 공유 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놀라지 말라, 두려워 하지 말라, 말씀으로 돌아가자, 아이성 점령, 여호수아 8장

Trackbacks 0 / Comments 0

여호수아 7장 - 하나님께 묻는 습관

2013. 11. 10. 23:51 신앙/여호수아 묵상










 여호수아는 여리고 성을 점령한 후, 승리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던 것 같다. 여호수아는 아이성을 점령하기 위해 벧엘 동쪽 벧아웬 쪽은 정탐꾼을 보내어 상황을 살피게 했다. 여호수아가 아이땅 상황을 살펴 판단해보니, 아이땅쪽에는 사람들이 소수라서 백성 중 이삼천명만 뽑아서 쳐들어가면 승리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모든 백성이 움직이는 것은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했다. 하나님께서 뜻을 묻지 않고 자신의 뜻대로 나아간 교만함이 여호수아를 위기에 빠뜨린다. 삼천명쯤 데리고 아이 땅을 쳐들어갔다가 보기좋게 패배하고 만다. 




"백성 중 삼천 명쯤 그리고 올라갔다가 아이 사람에서 도망하니 아이사람이 그들을 삼십육 명쯤 쳐죽이고는 비탈에서 쳤으므로 백성의 마음이 녹아 물 같이 된지라" 

여호수아 7 : 4-5 




그들이 패배한 근본적인 원인전리품에 손을 댄 아간의 범죄때문이다. 하지만, 아이성을 정복하려고 마음먹기 전에 여호수아가 먼저 하나님께 엎드려 어떻게 해야할 지 물어봤다면, 여호수아는 전장터에서 백성들의 목숨을 잃게 하진 않았을 것이다.



아주 사소한 일이다 하더라도 하나님께 나아가 어떻게 해야 해야 할지 묻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분명, 하나님은 우리에게 자유의지를 주셨고, 무엇을 판단할 수 있는 능력도 허락하셨다. 하지만 우리의 생각과 판단은 온전할 수 없느니, 그분께 먼저 도움을 구하는 것이다. 뭐, 어려울 것 없지 않은가. 무조건 자리에 무릎꿇고 기도하는 것만이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은 아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걸어가면서 눈 뜨고 기도했다고 응답 안 해주시는, 그런 어처구니 없는 분이 아니다. 하나님은 무소부재하시며, 우리의 숨소리까기 귀기울이시고 계신다. 그냥 아뢰자. 그냥 친구랑 이야기 하듯 구하면 된다. 하지만, 절대 하나님을 램프의 요정으로 대하면 안된다. 관계에는 예절이라는 것이 있으니 말이다. 


삶의 모든 일 앞에서 하나님께 어찌 해야 할지를 묻는 습관, 나는 몸에 배길 바란다. 나의 판단과 이성을 너무 믿지 말지길.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의 손가락 표시를 눌러주세요. 

더 많은 사람과 소통  & 공유 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교만, 아간의 범죄, 아이땅, 여리고성, 여호수아, 여호수아 7장, 자신감

Trackbacks 0 / Comments 0

반응형

L'Étranger by Diaspora

Notices

Search

Statistics

  • Total : 1,058,643
  • Today : 10
  • Yesterday : 224
Copyright © Nothing, Everything _ Soli Deo Gloria All Rights Reserved | JB All In One Version 0.1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