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축가

2020. 2. 29. 18:23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9년 11월 16일

# 수연이 결혼식 때 축가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혼식 축가  (0) 2020.02.29
석사 연구원 시절  (0) 2019.03.04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35살, 결혼식 축가

Trackbacks 0 / Comments 0

석사 연구원 시절

2019. 3. 4. 09:35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4년, 쓸데없이 바빴던 대학원 시절.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혼식 축가  (0) 2020.02.29
석사 연구원 시절  (0) 2019.03.04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대학원 석사, 연구원

Trackbacks 0 / Comments 0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2019. 2. 28. 14:03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햇볕이 몹시 따가웠던 아프리카에서 1년. 사역을 마칠 즈음 방향을 잃고 헤맸다. 떠날 때 품었던 희망의 끈을 놓은 채 한국 땅을 밟았다. 1년간 잃어버린 것이 많았다. 허나, 잃어버린 것이 많았기에 다시 채우기 위해 발버둥쳤다.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 아픈 경험이었다.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혼식 축가  (0) 2020.02.29
석사 연구원 시절  (0) 2019.03.04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선교, 성장, 아프리카, 탄자니아

Trackbacks 0 / Comments 0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2019. 2. 27. 10:30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년 6개월간 대학원에서 지리멸렬한 날들을 보냈다. 공부하고 먹고 자고, 다시 공부하고 먹고 자고. 평범하지만 평범할 수 없었던 시간들. 혼자였다면 포기했을 수도 있다. 함께해 준 사람들이 있었기에 마지막 희망을 놓지 않았다. 자신의 것을 기꺼이 내주면서 나와 아픔을 같이해 준 고마운 사람들이었다. 

 

문득 그들과 함께했던 나른한 봄 날이 선명해진다.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사 연구원 시절  (0) 2019.03.04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대학원, 대학원 선후배, 상수도 연구실

Trackbacks 0 / Comments 0

기독생활관 친구들

2018. 5. 26. 19:41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결혼식으로 인해 오랜만에 다시 만나게 된 기독생활관 친구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다들 처음 만났을 때의 순수한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는 것 같아 내심 반갑기도 하고, 기쁘기도 했다. 세월이 지나 또 다른 지점에서 만나게 되었을 때 이 친구들의 모습이 기대된다. 우리 잘 살자!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결혼식, 기독생활관

Trackbacks 0 / Comments 0

아, 피곤하다.

2016. 10. 11. 17:06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나의 사진들, 피곤함

Trackbacks 0 / Comments 0

A sweet boy

2016. 10. 11. 16:50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언제적이었을까. 마냥 천진난만한 그때의 나는 무엇을 생각하며 살았을지 궁금하다. 

A sweet boy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A sweet boy, 어린시절

Trackbacks 0 / Comments 0

20살, 그리고 나.

2015. 8. 22. 21:04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4년 어느 여름날 with Observer





2014년 어느 봄날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엄마, 그리고 나.  (0) 2015.05.18

20살

Trackbacks 0 / Comments 0

누나, 그리고 나.

2015. 7. 1. 12:30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0년 1월 라오스에서.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엄마, 그리고 나.  (0) 2015.05.18

그리고 나, 누나

Trackbacks 0 / Comments 0

아버지, 그리고 나.

2015. 7. 1. 12:28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3년 9월 어느 가을날.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엄마, 그리고 나.  (0) 2015.05.18

그리고 나, 아버지

Trackbacks 0 / Comments 0

엄마, 그리고 나.

2015. 5. 18. 18:42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3. 9. 20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엄마, 그리고 나.  (0) 2015.05.18

Trackbacks 0 / Comments 0

반응형

L'Étranger by Diaspora

Notices

Search

Statistics

  • Total : 1,066,567
  • Today : 66
  • Yesterday : 208
Copyright © Nothing, Everything _ Soli Deo Gloria All Rights Reserved | JB All In One Version 0.1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