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 축가

2020. 2. 29. 18:23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9년 11월 16일

# 수연이 결혼식 때 축가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사 연구원 시절  (0) 2019.03.04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35살, 결혼식 축가

Trackbacks / Comments 0

석사 연구원 시절

2019. 3. 4. 09:35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4년, 쓸데없이 바빴던 대학원 시절.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혼식 축가  (0) 2020.02.29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대학원 석사, 연구원

Trackbacks / Comments 0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2019. 2. 28. 14:03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햇볕이 몹시 따가웠던 아프리카에서 1년. 사역을 마칠 즈음 방향을 잃고 헤맸다. 떠날 때 품었던 희망의 끈을 놓은 채 한국 땅을 밟았다. 1년간 잃어버린 것이 많았다. 허나, 잃어버린 것이 많았기에 다시 채우기 위해 발버둥쳤다.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 아픈 경험이었다.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혼식 축가  (0) 2020.02.29
석사 연구원 시절  (0) 2019.03.04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선교, 성장, 아프리카, 탄자니아

Trackbacks / Comments 0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2019. 2. 27. 10:30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년 6개월간 대학원에서 지리멸렬한 날들을 보냈다. 공부하고 먹고 자고, 다시 공부하고 먹고 자고. 평범하지만 평범할 수 없었던 시간들. 혼자였다면 포기했을 수도 있다. 함께해 준 사람들이 있었기에 마지막 희망을 놓지 않았다. 자신의 것을 기꺼이 내주면서 나와 아픔을 같이해 준 고마운 사람들이었다. 

 

문득 그들과 함께했던 나른한 봄 날이 선명해진다.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사 연구원 시절  (0) 2019.03.04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대학원, 대학원 선후배, 상수도 연구실

Trackbacks / Comments 0

기독생활관 친구들

2018. 5. 26. 19:41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결혼식으로 인해 오랜만에 다시 만나게 된 기독생활관 친구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다들 처음 만났을 때의 순수한 모습을 잘 간직하고 있는 것 같아 내심 반갑기도 하고, 기쁘기도 했다. 세월이 지나 또 다른 지점에서 만나게 되었을 때 이 친구들의 모습이 기대된다. 우리 잘 살자!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햇볕이 몹시도 따가웠던 아프리카  (0) 2019.02.28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결혼식, 기독생활관

Trackbacks / Comments 0

아, 피곤하다.

2016. 10. 11. 17:06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른했던 봄날의 기억  (0) 2019.02.27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나의 사진들, 피곤함

Trackbacks / Comments 0

A sweet boy

2016. 10. 11. 16:50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언제적이었을까. 마냥 천진난만한 그때의 나는 무엇을 생각하며 살았을지 궁금하다. 

A sweet boy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독생활관 친구들  (0) 2018.05.26
아, 피곤하다.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A sweet boy, 어린시절

Trackbacks / Comments 0

20살, 그리고 나.

2015. 8. 22. 21:04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4년 어느 여름날 with Observer





2014년 어느 봄날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엄마, 그리고 나.  (0) 2015.05.18

20살

Trackbacks / Comments 0

누나, 그리고 나.

2015. 7. 1. 12:30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0년 1월 라오스에서.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엄마, 그리고 나.  (0) 2015.05.18

그리고 나, 누나

Trackbacks / Comments 0

아버지, 그리고 나.

2015. 7. 1. 12:28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3년 9월 어느 가을날.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엄마, 그리고 나.  (0) 2015.05.18

그리고 나, 아버지

Trackbacks / Comments 0

엄마, 그리고 나.

2015. 5. 18. 18:42 삶을 살아내다/당신과 함께



2013. 9. 20









반응형

'삶을 살아내다 > 당신과 함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피곤하다.  (0) 2016.10.11
A sweet boy  (0) 2016.10.11
20살, 그리고 나.  (0) 2015.08.22
누나, 그리고 나.  (0) 2015.07.01
아버지, 그리고 나.  (0) 2015.07.01

Trackbacks / Comments 0

반응형

L'Étranger by Diaspora

Notices

Search

Statistics

  • Total : 1,156,103
  • Today : 35
  • Yesterday : 71
Copyright © Nothing, Everything _ Soli Deo Gloria All Rights Reserved | JB All In One Version 0.1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