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목표(8월)

2021. 8. 11. 16:12 삶을 살아내다/일상(日常)

 

1. 경건생활

 - 기도 : 20분/일, 오후 9:30~10:00

 - 말씀묵상 : 10분/일, 일어나자마자 

 

2. 자기계발 

 - 독서 : 30분/일, 오후 9:00~9:30

 - 서평 : 1개/주

 - 달리기 : 30분(1회/주), 목표 : 15km 도전 

  

반응형

경건생활, 습관, 일상의 목표, 자기계발

Trackbacks 0 / Comments 0

새벽을, 깨우다.

2012. 12. 26. 16:48 신앙/기도(祈禱)

 

 

 

#1 새벽을, 깨우다.

 

 2012년을 거론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새벽기도다. 종교를 떠나 이른 새벽 4:40분에 일어난다는 것은 나의 한계에 도전하는 것이며, 잠과의 전쟁을 선포하는 것이다. 본디 잠이 많은 사람인데, 인생의 앞 길을 열기 위해서 기도가 더욱 필요한 것 같았고, 아침형 인간이 되고 싶은 욕구가 내 안에 잠재되어 있었다. 하지만 5월 초부터 시작된 새벽녘 나 자신과의 싸움은 학기 내내 계속되었다. 특히, 추운 겨울엔 포근한 이불을 박차고 나오기가 쉽지 않았다. 지독한 게으름의 습관은 좀처럼 버리기 어려웠기에, 새벽녘 비몽사몽간 새벽기도 가야 하는 동기를 부여해야 했다. 이러한 스스로와의 긴 사투 과정을 통해 변화했다, 고 감히 말하겠다. 이젠, 무익한 종으로서 의무를 다하기 위해 적막한 새벽길을 투덜거리면서 걷지 않는다. 정말 감사하게도, 새벽기도는 내 삶의 일부이기에 찬양을 부르며 감사의 마음으로 기도의 자리에 나아간다

 

 

 

 

 

 

 

 

 

 

 

 

#2 새벽기도를, 예찬하다

 

 

 새벽기도를 통해 스스로 삶의 변화를 느끼며, 기도의 자리에서 하나님께서 부어주시는 은혜를 체험하고 나서 만나는 많은 이들에게 새벽기도를 예찬하며, 권한다. 내가 그토록 새벽기도를 권하는 이유는 몇 가지가 있다.

 

 

 

 

 첫째, 스스로의 한계를 넘어섰다.

 

  내겐 잠을 자는 시간에 대한 상한선이 있었다. 다음 날 일정에 지장받지 않을 만큼의 시간, 최소 6시간은 꼭 자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러했기에, 마무리 하지 못한 일 앞에서 다음 날 일정도 중요하다고 스스로 설득하며 잠자리에 들기 일쑤였다. 하지만 학기에 5시 새벽기도를 다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더욱이, 대학년 마지막 일년은 지독하게 살아야 되겠다는 다짐과 함께 학기를 시작했기에, 일찍 잠을 들 여유가 없었다. 밀려오는 과제와 스스로 부여한 일정량의 몫들을 마무리하면 거의 자정이거나, 자정을 넘겨야 했다. 내가 잠을 잘 수 있는 시간은 많아야 4시간 30분, 적으면 3~4시간이었다.

 

 

 

 

 

 

 

 

 

 

 

 

 

 

 

 

 

 

 

 

 

 

 

 

 

 

 

 

 

 

 

한계에 봉착했다.

 

 

 

 

 

 

 

 

 

 

 

 

 

 

 

 

 

 

 

 

 

 

 

 

 

 

 

 

 

 

 

 

 

 

 

 

 

 

 

 

 

 

 

 

 

 

 하지만 새벽기도, 공부 둘 다 포기 할 수 없었다.

 

한계를 넘어서는 것 밖에 방법이 없었다.

 

 

 

 

 

 

 

 

 

 

 

 

 

 

 

 

 

 

 

 

 

 

 

 

 

 

 

 

 

 

 

 

 

 

 

 

 

 

 

 

 

 

 몸이 하나의 행동을 기억하여 하나의 습관이 되기 위해서는 최소 21이 필요하다. 그리하며, 21일간 시간 효율성은 무시하기로 했다. 근 한달간 병든 닭처럼 조는 건 예삿일이었다. 한달이 지날 무렵, 중간고사를 준비할 때 2시간 잠을 자고 새벽기도를 가야 했다. 잠들기 전, 어떻게 2시간 자고 새벽기도를 가며, 2시간 자고서 내일 생활이 엉망이 될거라는 두려움으로 인해 스스로 가지 말자고 되뇌며 잠들었다.

 

 

 

 

 

 

 

 

 

 

 

 

 

 

 

 

 

 

 

 

 

 

 

 

 

 

 

 

 

 

 

 

 

 

 

 

 

 

 

 

 

 

 

 

 

 

 나, 몸은 4시 40분을 기억하고 있었다.

 

 

 

 

 

 

 

 

 

 

 

 

 

 

 

 

 

 

 

 

 

 

 

 

 

 

 

 

 

 

 

 

 

 

 

 

 

 

 

 

 

 

 

 

 

 나는 잠에서 깼고, 짧은 시간 치열한 고민을 했다. 갈까, 말까. 한 번 해보자는 오기가 생겼고, 반쯤 정신이 없는 상태에서 옷을 챙겨입고 새벽기도를 갔다. 그 날, 하나님은 말씀 가운데 예상치 못한 은혜를 주셨고, 어느 때보다 뜨겁게 기도할 수 있었다. 또한 새벽기도 이후의 일정도 제정신으로 감당하였다. 

 

 

 

 

 

 

 

 

 

 

 

 

 

 

 

 

 

 

 

 

 

 

 

 

 

 

 

 

 

 

 

 

 

 

 

 

 

 

 

 

 

 

 

 

  그 날부로, 일정시간 잠을 자야 한다는 나만의 한계를 넘어섰다.

 

 

 

 

 

 

 

 

 

 

 

 

 

 

 

 

 

 

 

 

 

 

 

 

 

 

 

 

 

 

 

 둘째, 사용할 시간이 많아진다.  

 

  모든 사람에게 24시간은 주어지지만, 우리가 사용할 시간은 그리 많지 않다. 자고 밥먹는 시간을 비롯하여 여러가지 잔일을 처리하는 시간을 빼면 실제 사용할 시간은 생각보다 적다.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줄 아는 사람이라면 시간이 많고 적음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시간은 잘 활용하지 못한다. 따라서, 내게 절대적으로 주어지는 시간이 많으면 많을 수록, 내가 사용하는 시간은 많아진다. 

 

 

 

 

 

 

 새벽기도를 다녀오면 오전 6시 30분에서 7시 사이다. 간단하게 아침을 해결하고 도서관에 도착하는 시간은 7시 30분 정도다. 첫 수업이 있다 하더라도 최소 1시간 20분 정도를 활용할 수 있다. 솔직히 고백하건대, 아직 1시간 20분을 잘 활용하진 못한다. 2013년부터 구체적인 계획을 통해 활용해 볼 참이다.

 

 

 

 

 

 

 

 

 

 

 

 

 

 

 

 

 

 

 

 

 

 

 

 

 

 

 

 

 

 

 

 

 

 

 

 

 

 

 

 

 

 

 

 

 

 

 

 

 

 

 

 

 

 

 

 

 

 

 

 

 

 

 

 

 

 

 

 

 

 

 

 

 

 

 

 

 

 무엇보다, 새벽기도를 통해 하나님의 임재와 도우심을 명확하게 체험했다. 그 받은 은혜를 이루 다 말할 수 없을 정도다. 새벽녁, 간절히 부르짖었던 기도제목들 가운데 응답받는 횟수가 점점 늘어갔고, 기도할 제목들도 동시에 더 생겨났다. 모든 일에 하나님의 도우심을 바라게 되었다.

 

 


 또한 스스로의 한계를 넘어섰던 것이 삶에 대한 태도를 바꾸었다. 어떠한 육체적 한계, 능력의 한계에 대해 부딪혔을 때, 예전같으면 스스로를 비하하며 포기했겠지만 지금은 마음 속에서 한계를 극복하자는 의지오기가 스멀스멀 기어 올라온다. 때때로 한계를 극복하지 못할 때도 있다. 그러나 실패에 좌절하지 않는다. 다시 해서 극복하면 되리라, 당차게 다짐한다.     

  

 

 

 

 

 

 

 

 

 

 

 

 

 

 

 

 

 

 

 

 

 

 

 

 

 

 

 

 

 

 

 

 

 

 

 

 

 

 

 

 

 

 

 

 

 

 

 

 

 

 

 

 

 

 

 

 

 

 

 

 

 

 

그리하여, 묻고 싶다.

 

 

 

 

 

 

 

 

 

 

 

 

 

 

 

 

 

 

 

 

 

 

 

 

 

 

 

 

 

 

 

 

 

 

 

 

 

 

 

 

 

 

 

 

 

 

 

 

 

 

 

 

 

 

 

 

 

 

 

 

 

 

 

 

새벽을 깨워 하루 첫 시간을 하나님께 드릴 때 

 

감당할 수 없이 부어주시는 하나님의 은혜를 함께 누리지 않으실련지요.

 

 

 

 

 

 

 

 

 

 

 

 

 

 

 

 

 

 

 

 

 

 

 

 

 

 

 

 

 

 

 

 

 

 

 

 

 

 

공감하신다면, 아래의 손가락 표시를 눌러주세요.

더 많은 사람과 소통 & 공유 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신앙 > 기도(祈禱)'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보기도 부탁드립니다. (2월 3째주)  (0) 2015.02.20
중보기도 부탁드립니다.  (0) 2014.05.06
중보기도 부탁드립니다.  (0) 2014.04.20
새벽기도, 다시 방향을 묻다.  (0) 2014.01.11
중보기도 부탁드립니다.  (3) 2013.02.24
새벽을, 깨우다.  (4) 2012.12.26

21일, 새벽기도, 습관, , 하나님의 은혜, 한계

Trackbacks 0 / Comments 4

  • 2013.01.11 23:0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kangsy85.tistory.com BlogIcon Diaspora 2013.01.23 22:48 신고

      그러시구나. 블로그를 통해 신앙적 공감대를 형성하게 되니 참 반갑네요. 또한 저를 통해 도전 받으시고 실천하셨다니, 대단하셔요. 도전받는 사람은 많아도 실제로 행동하는 사람은 많지 않으니 말입니다.

      몇몇 분들이 새벽기도 고작 며칠 다녀보고 새벽기도가 자신에게 맞지 않다고 판단합니다. 블로그에서도 적혀있듯이, 몸이 새벽리듬에 맞춰지기 위해서는 최소 21일이 필요함을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약 한 달이 지나면 몸도 새벽시간에 적응될 것입니다. 그러면서 새벽기도 가운데 느끼시는 은혜와 감동이 더해 갈 것입니다. 새벽에 도우시는 하나님을 만나시길 바랍니다. 좋은 신앙의 동역자로 발전하면 더욱 좋겠습니다. 아무쪼록 추운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길 소망합니다.

    • 2013.01.25 08:49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kangsy85.tistory.com BlogIcon Diaspora 2013.02.20 10:56 신고

      샬롬! greatest님.

      오랜만에 다시 뵈어 반갑습니다. 저는 평안히 잘 지내고 있습니다. 벌써 2주째 새벽을 깨우고 계신다니, 참 대단하십니다. 그리고 언니에게 복음전파하셔서 새벽기도까지 인도하신점, 제가 본 받아야 겠습니다. 새벽기도 가운데 응답하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아침 시간활용, 제게도 참 어려운 과제입니다. 저는 새벽기도 갔다와서 묵상하다가, 단어 외우다가 저도 모르게 졸았던 적이 많습니다. 텝스 공부할 때, 저는 새벽기도 갔다와서 실전문제를 풀었습니다. 문제 풀 때는 문제문제마다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졸릴 틈이 없었습니다.

      아! 책 왕창 쌓아두고, 초록색 성경책 펴놓고 공부하던 사람, 저 맞습니다. 기억력 좋으신 것 같습니다. 저도 2012년의 대부분을 도서관에서 지냈기에, greatest님을 보면 누군지 알아볼듯 합니다. 하하! 세상 좁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실감합니다.

      저는 1월 초, 상경해서 현재 연구실에 출근하고 있습니다. 도착한 다음 날부터 새벽기도 다닐 교회를 찾아 다녔습니다. 하나님께서 근처 순복음 교회로 인도해주셔서, 새벽제단을 쌓아가고 있습니다. 새벽기도를 계속 나갈수록, 새벽 기도의 자리가 얼마나 귀하고 은혜로운 자린지 깨달아 갑니다. greatest님도 새벽기도의 자리를 더욱 사모하셔서, 날마다 새로운 힘과 감당할 수 없는 은혜 받으시길 소망합니다. 아무쪼록 추운 날씨에 감기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그럼 이만 줄이겠습니다.

반응형

L'Étranger by Diaspora

Notices

Search

Statistics

  • Total : 1,066,573
  • Today : 72
  • Yesterday : 208
Copyright © Nothing, Everything _ Soli Deo Gloria All Rights Reserved | JB All In One Version 0.1 Designed by CMSFactory.NET